도쿄관광한국사무소, 한류 열풍에 오픈한 도쿄 한국 포차 거리 소개
도쿄관광한국사무소, 한류 열풍에 오픈한 도쿄 한국 포차 거리 소개
  • 데일리문화
  • 승인 2022.01.2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의 신오쿠보에 오픈한 한국요코쵸(新大久保韓国横丁) 전경

도쿄관광한국사무소가 한류 열풍으로 ‘한국풍’에 빠진 일본에 한국 포차 거리를 재현해 오픈한 한국요코쵸를 소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이 어려워진 지금, 일본에서는 MZ세대를 중심으로 4차 한류 열풍이 불고 있다. K-POP, K드라마와 더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 바로 한국의 음식이다.

인기에 발맞춰 일본에서 한식당 홍대포차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JDREX가 한국 음식과 문화를 찾아 몰려드는 많은 사람으로 북적이는 신오쿠보에 포장마차가 늘어선 한국의 야시장을 재현한 음식점 ‘신오쿠보 한국요코쵸(新大久保韓国横丁)’를 오픈했다.

내부는 복고풍 분위기의 가게와 최근 한국의 밝은 분위기를 담은 가게 등 분위기가 다른 점포로 구성됐다. 다양한 색상의 간판이나 벽화 등 무심코 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고 싶어지는 장소도 마련했다.

일본의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는 한국 음식을 먹으며 한국 콘텐츠를 즐기는 호캉스, ‘도한놀이(渡韓ごっこ, 한국 여행 놀이)’가 유행하고 있어, 한류에 관심이 있거나 한식을 좋아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색다른 술집을 찾는 사람까지 폭넓은 세대가 한국요코쵸를 이용하고 있다.

한국요코쵸는 약 60m 길이의 좁은 골목 양쪽으로 전과 족발, 치킨, 게장, 곱창 등 한국 음식 전문점 10여 곳이 즐비해 한국의 거리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각 점포는 한국 출신의 주방장이 직접 맡아 본고장인 한국의 맛을 선보인다. 또한 2층에는 노래방과 BAR가 있어 1층에서 테이크 아웃한 음식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한국요코쵸는 코리아타운 중심가와 거리가 가깝고, 하가시신주쿠역 인근에 위치해 멀리서 찾아오기도 쉽다.

도쿄관광한국사무소는 한국 음식도 즐기고 한류와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친구도 만날 수 있는 곳인 한국요코쵸를 통해 도쿄에서도 한국 감성을 느낄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