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 ‘코로나19 여파로 소득 감소’, 비정규직이 정규직 1.6배
직장인 2명 중 1명 ‘코로나19 여파로 소득 감소’, 비정규직이 정규직 1.6배
  • 데일리문화
  • 승인 2021.03.31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4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4.1%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득이 줄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가 직장인들의 가계 경제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2명 중 1명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득이 감소했으며, 이 때문에 지출을 줄이거나 저축을 해지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46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소득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4.1%가 ‘소득이 줄었다’고 답했다. 특히 비정규직 근로자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득이 줄었다’고 답한 비율이 69.7%로, 정규직 근로자(42.6%)의 약 1.6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변화는 재직 중인 기업 규모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중소기업(56.9%)과 영세사업장(66.3%)의 경우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자가 절반을 넘어선 반면, 중견기업(53.3%)과 대기업(46.9%)의 경우 ‘소득에 큰 변화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더 많았다.

소득이 줄어든 가장 큰 이유는 △근로시간 단축(33.7%)이었으며 △급여 삭감(19.5%) △비자발적 무급휴가·휴직(17.0%)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연말·명절 보너스 등 각종 성과급 미지급(9.9%) △야근수당, 초과근무수당 등 수당 감소(9.4%) △권고사직, 해고(5.8%) △계약 해지(4.1%) 순으로 이어졌으며 △자발적 퇴사로 인해 소득이 감소했다는 답변은 0.8%에 불과했다.

월평균 소득이 얼마나 감소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월평균 10~20% 미만(37.2%)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월평균 20~30% 미만(21.5%) △월평균 10% 미만(16.5%) 순으로 이어졌다. △월평균 50% 이상 감소했다는 답변도 10.9%에 달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줄어든 소득을 메우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응답자의 46.6%는 ‘지출을 큰 폭으로 줄였다’고 답했으며 △투잡을 시작했다(17.0%)는 응답자도 많았다. 이어 △예·적금을 해지했다(15.9%) △대출을 받았다(8.6%) △펀드, 보험을 해지했다(8.1%) △가족, 지인에게 돈을 빌렸다(3.8%) 순으로 이어졌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비패턴에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7.5%가 ‘소비가 줄었다’고 답했다. 소비 패턴 변화는 소득 변화와 밀접한 연관성을 보였는데, 앞서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82.3%가 ‘소비가 줄었다’고 답한 반면, ‘소득이 증가했다’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52.4%가 ‘소비가 늘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가, 문화생활 관련 지출은 줄어든 반면, 식료품 구입비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코로나19 이후 지출이 줄어든 항목(복수 응답)으로 △여가, 문화생활비(65.3%)를 1순위로 꼽았으며 △외식비(26.8%) △의류, 신발(16.3%) △경조사비(14.5%) 순으로 이어졌다. 이밖에 △교육비(14.4%) △교통비, 차량유지비(12.9%) △주류, 담배 등 기호식품(10.8%) 관련 지출이 줄었다는 응답도 있었다.

지출이 증가한 항목으로는 △식료품(53.4%)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보건 용품(42.1%)이 꼽혔다. △주식, 비트코인 등 금융투자(11.5%) 관련 지출이 늘었다는 응답자도 많았으며 △스트리밍 서비스, 웹툰 등 콘텐츠 이용료(9.9%), △의료비(9.0%), △저축(8.6%) 순으로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