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발룽스-마켓인유, 4월 16일 앤틱페어-플리마켓 개최
빈티지발룽스-마켓인유, 4월 16일 앤틱페어-플리마켓 개최
  • 데일리문화
  • 승인 2022.04.15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틱페어 전경

빈티지, 앤티크 업체 빈티지발룽스와 빈티지 의류 마켓인유가 16일 토요일, 성수동에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앤틱페어를 개최한다.

해당 앤틱페어의 주요 내용으로는 빈티지발룽스를 포함한 최대 12팀의 빈티지 업체들이 참여한다. 빈티지 그릇이나 소품, 가구들이나 의류 등을 포함해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긴 제품들을 다양하게 다룰 예정이다.

이번에 개최되는 앤틱페어에서는 앤티크(Antique)이라는 세월을 담아낸 장르를 공간화해 소개한다. 최근 MZ세대 중 기성 제품의 소비보다 세월의 흔적을 담긴 빈티지나 앤티크 제품을 소비하고자 하는 니즈(Needs)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다.

또한 해외의 경우 이번 행사와 같은 페어나 플리마켓의 활성화돼 있으며, 고객들의 접근성이 굉장히 높다. 빈티지발룽스는 이런 해외 사례에 착안해 앤틱페어를 개최하게 됐으며, 비교적 접근성 등이 낮은 우리나라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고자 한다는 점에서는 큰 도전이 아닐 수 없다.

빈티지발룽스 이다혜 대표는 “해외로 여행을 갔을 때 벼룩시장이나 플리마켓에 고객으로 참여했던 기억이 크게 남은 적이 있다”며 “옛 시절 자체가 담겨있는 제품을 실제로 소비해 보고 사용도 해보면서 그 매력이 너무나 컸기 때문에 비슷한 경험의 공유를 다른 사람들도 해봤으면 한다”고 행사 개최 이유에 대해 답변했다.

앤틱페어는 어느덧 선뜻 다가온 봄날, 아차산로 166(성수동)에서 진행된다.

◇앤틱페어

일시: 4월 16일 토요일
장소: 성동구 아차산로 166 뒤편 큰 주차장
시간: 오전 11시 ~ 오후 17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