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우리밀과 보리 100톤 활용하는 ‘상생 스낵’ 출시
GS25, 우리밀과 보리 100톤 활용하는 ‘상생 스낵’ 출시
  • 데일리문화
  • 승인 2021.03.0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가 상생 스낵으로 출시한 맥콜 보리건빵과 우리밀 참크래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연간 100여 톤의 국산 우리밀과 국내산 보리를 활용하는 상생 스낵 2종을 출시했다.

이번 상생 스낵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소비 감소, 저가 수입산 곡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농가를 돕고자 기획됐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 자료에 따르면 쌀을 제외한 보리, 밀, 콩, 옥수수 4개 작물의 국내 소비시장 점유율은 수입산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수입산 곡물이 상대적 우위에 있는 가격 경쟁력으로 국내 시장을 잠식하며 우리 농가의 생산 기반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 GS25는 품질 좋고 안전한 우리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고 지역 농가의 수급 안정을 도모하며 안정적인 판로를 지원하고자 연간 100톤 규모의 우리밀과 보리를 사용하는 상생 스낵을 출시하게 됐다.

이번에 GS25 단독 상품으로 출시한 상생 스낵은 ‘우리밀 참크래커’와 ‘맥콜 보리건빵’ 2종이다.

우리밀 참크래커는 전국 20개 지정 농가에서 재배한 국산 우리밀 83%가 함유된 상품으로 짭짤하고 깔끔한 기존 정통 참크래커의 맛을 그대로 구현했다. 품질 좋은 우리밀을 사용해 연간 약 100만 개의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맥콜 보리건빵은 국내산 보릿가루가 사용된 초도물량 40만 개를 우선 선보인다. 전라남도 강진군과 재배계약을 체결해 생산한 국내산 보리를 활용했다. 1982년 출시 후 수십억 캔이 판매된 국내 최초의 보리 탄산음료 ‘맥콜’의 고소하면서도 깊은 풍미를 건빵에 담아낸 이색 컬래버레이션으로 고객들의 큰 호응이 예상된다. 두 상품 모두 가격은 1200원이다.

황보민 GS25 가공기획팀 상품기획자(MD)는 “중독성 있는 담백함과 고소함으로 인기 있는 상생 스낵을 통해 고객에게 우리 농산물의 우수함을 널리 알림은 물론 농가와 파트너사의 수익 향상까지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GS25는 뛰어난 상품 기획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하고 상생 협력 문화 확산에 앞장서는 ESG 중심의 경영 활동을 지속해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