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정보사이트 캐치, “똘똘한 인턴 경험 열 스펙 안 부럽다”
취업정보사이트 캐치, “똘똘한 인턴 경험 열 스펙 안 부럽다”
  • 데일리문화
  • 승인 2020.11.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채용 과정에서 인턴제도를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과거엔 신입사원을 뽑아 교육을 했다면 지금은 기업들이 단기 근무 뒤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인턴을 많이 뽑는 추세다.

대표적인 기업이 LG그룹이다. LG그룹은 2020년부터 신입사원의 70% 이상을 채용 연계형 인턴으로 선발한다고 밝혔다. KT 역시 2020년 하반기(7~12월)에 대졸 신입 공채를 폐지하고 6주 동안의 인턴 과정을 거친 뒤 정식 채용하는 방식을 택했다. 실제로 취업정보사이트 캐치의 인턴 공고 수도 작년 하반기에 비해 43% 증가했다.


취업정보사이트 ‘진학사 캐치’가 20대 취업준비생 557명을 대상으로 인턴 경험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인턴 경험이 구직에 필수’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83.5%에 달했다.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인턴 경험이 있어야 취업이 가능하다고 보는 것이다.

구직요건 중 가장 중요한 이력으로 인턴 경험을 꼽은 사람도 많았다. 취업준비생들에게 “취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스펙이 무엇인가”를 묻자 66.7%인 377명(복수 응답)이 ‘인턴 경험’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출신학교(246명·44.2%)’, ‘자격증(227명·40.8%)’, ‘전공(221명·39.7%)’ 순이었다.

이처럼 취업에 인턴 경험이 중요해지다 보니 인턴 기회를 잡는 것 자체가 어려워졌다. 취업준비생들은 ‘인턴 되는 것이 정규직보다 더 어렵다(전체의 14.9%)’거나 ‘비슷한 난도(37.7%)’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설문에 답한 구직자 A 씨는 인턴 경험을 해 보고 싶은데 지금은 인턴 되는 것이 ‘금턴(금+인턴)’ 수준이라며 인턴에 합격하기 위해 여러 경험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구직자들 주변에 인턴을 준비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체감상 주변에 계획적인 인턴 준비를 하거나 인턴으로 활동하는 사람이 증가했는가”를 묻자 66.1%인 368명이 ‘증가한 것 같다’고 응답했다. 그다음으로는 ‘이전이랑 비슷하다(102명·18.3%)’, ‘잘 모르겠다(59명·10.6%)’, ‘감소했다(28명·5%)’ 순이었다.

인턴 지원을 위해 다양한 스펙을 쌓는 구직자도 생겼다. 취업준비생들에게 “인턴 지원을 위해 필요한 스펙이 무엇인가”를 묻자 ‘전공(262명·47.0%·복수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으며, ‘자격증(251명·45.1%)’이나 ‘어학성적(227명·40.8%)’을 취득한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IT기업에 합격한 B 씨는 자기소개서에 인턴 경험을 쓰면 아무래도 관련 질문을 많이 받게 된다며 면접 질문을 예상 가능한 범위로 유도할 수 있는 것도 인턴 경험의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소장은 “기업은 신입사원을 뽑아 교육하는 것보다 인턴으로 선발해 실무 경험부터 쌓게 하는 방식을 선호한다”며 “앞으로 정규직 채용에는 인턴 과정이 점점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