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서매직 드로잉쇼 ‘두들팝’ 온택트 공연 선봬
서울문화재단, 서매직 드로잉쇼 ‘두들팝’ 온택트 공연 선봬
  • 데일리문화
  • 승인 2020.11.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과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서울메세나 지원사업-한국무역협회 스페셜트랙’에 선정된 매직 드로잉쇼 ‘두들팝’(브러쉬씨어터 유한책임회사)을 19일(목)부터 26일(월)까지 온라인을 통한 무료 공연으로 선보인다.

‘두들팝’은 낙서와 스크린아트를 활용한 융복합 교육 연극으로 드로잉아트와 프로젝터 영상을 결합한 무대를 선보인다. 개구쟁이 두 주인공 ‘우기’와 ‘부기’가 만드는 낙서들은 오브제들로 분해 악사들의 라이브 연주와 다양한 음향효과를 배경으로 절묘한 순간에 튀어나온다. 상상한 대로 이루어지는 놀이의 세계에 관객을 초대한다.

공연을 제작한 브러쉬씨어터(Brush Theater)는 언어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문화권의 어린이, 가족 등 세대를 어우르는 넓은 관객층을 염두하고 작업했다. 2017년부터 3년 동안 미국, 캐나다, 영국, 인도, 멕시코 등 20여개국 50개 도시에서 공연을 펼쳤으며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2018)에서 ‘아시안 아츠 어워즈 베스트 코메디상’(Asian Arts Award BEST COMEDY)을 수상했다. 세계 유수의 페스티벌과 극장에서 초청이 이어지며 국제 시장에서도 높은 호응을 이끌고 있다.

매직 드로잉쇼 ‘두들팝’은 만 3세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가족 콘텐츠이다. 19일(목) 오전 11시부터 23일(월) 오후 6시까지 ‘브러쉬씨어터’ 유튜브 채널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2016년에 시작된 ‘서울메세나 지원사업-한국무역협회 스페셜트랙’은 예술창작 활성화와 기업의 메세나 활동을 이끄는 ‘서울메세나 지원사업’ 중 한국무역협회가 공연예술작품을 후원하는 별도의 트랙이다. 정기공모를 통해 상·하반기에 선정된 2개의 단체에 창작지원금과 코엑스에서 공연할 수 있는 대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2020년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느 때보다도 문화예술계에 지원이 절실했던 시기”라면서 “이 작품을 비롯해 앞으로도 문화예술 단체에 대한 기업과 재단의 지원이 더욱 입체적이고 빈틈없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브러쉬씨어터 누리집과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