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예술센터, 2020 시즌 프로그램 ‘왕서개 이야기’ 개막
남산예술센터, 2020 시즌 프로그램 ‘왕서개 이야기’ 개막
  • 데일리문화
  • 승인 2020.10.1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남산예술센터는 28일(수)부터 11월 8일(일)까지 ‘극단 배다’와 공동 제작한 <왕서개 이야기>(작 김도영/연출 이준우)를 공연한다.

이 작품은 아직 발표되지 않은 창작희곡을 투고하는 <초고를 부탁해>(2018년)에 선정된 것을 시작으로 이듬해 미완성 희곡을 개발해가는 낭독공연 <서치라이트>(2019년)를 거쳐 올해는 남산예술센터의 시즌 프로그램으로 자리를 잡은 작품이다.

1950년대 전쟁이 끝난 후 일본을 배경으로 하는 <왕서개 이야기>는 가족을 잃고 이름과 국적을 모두 바꾸고 살았던 ‘왕서개’가 21년간 묵혀온 진실을 듣기 위해 가해자들을 만나면서 시작된다. 그들을 만나는 여정은 오랜 세월 묵혀온 복수인 동시에 진실을 얻기 위한 과정이다. 이 작품은 ‘진실을 요구하는 목소리 앞에 가해의 역사는 과연 무엇을 말할 수 있을지 그리고 복수를 완성한 피해자는 아픔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을지’에 관해 질문을 던진다.

“복수를 해야 하는 순간이 왔을 때 어떤 복수를 할 것인지, 일본은 사과를 할 수 있는 순간이 왔을 때 어떻게 사과할 것인지 그리고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는 이 극을 통해 ‘왕서개’에 어떻게 공감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김도영 작가)

김도영 작가는 <수정의 밤>(2019), <무순 6년>(2018), <나는 개새끼로소이다>(2017) 등 역사를 통해 인간에 대한 탐구를 담아내는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차세대 작가로 주목받고 있다. 초고 단계에서부터 ‘날카로운 필력에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피해를 입은 생존자에 대한 세밀한 관찰이 더해진 작품’이라는 평을 받은 <왕서개 이야기>는 작가가 지금까지 꾸준히 고민해온 ‘과거를 통한 인간성 회복에 대한 탐구’를 역사적 사실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담아냈다.

“타인의 아픔을 같이 느끼는 감정에 대해 돌아보고 생각해볼 수 있는 공연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준우 연출)

이준우 연출가는 그동안 김도영 작가와 다수의 작품을 함께 하며 전쟁범죄자들이 반성하지 않고 인간의 악함을 보여주는 이유에 대해 고민해온 바 있다. 연출의 고민은 ‘현재에 살고 있는 나 그리고 우리는 과연 그들과 다른 정신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 하는 질문으로 이어졌고 그 질문의 연장선 속에 <왕서개 이야기>가 있다. 전쟁범죄자와 피해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왕서개 이야기>는 가해의 잔혹함, 비인간성, 비참한 결과를 보여주기보다는 가해자들을 차례로 만나가는 ‘왕서개’의 복수의 여정을 통해 생존자 개인의 이야기에 집중하고자 한다.

한편 11월 6일(금) 오후 7시 30분과 7일(토) 오후 3시 공연은 청각 장애인을 위한 문자와 수어(수화)통역,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해설이 제공되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로 진행된다. 문자통역의 경우 사전 신청을 통해 전용 기기가 비치된 좌석에서 자막과 함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수어(수화)통역사는 무대 위에 위치해, 전 좌석에서 통역을 볼 수 있다. 청각장애인의 경우 예매처 홈페이지 또는 문자로 예매할 수 있으며, 시각장애인과 청각장애인을 위해 전화 예매가 가능하다. 지체장애인을 위한 휠체어석은 모든 회차에서 예매할 수 있다.

공연 개막에 맞춰 희곡집도 발간된다. 남산예술센터와 이음출판사가 협력해 2016년부터 출판하고 있는 이음희곡선 ‘왕서개 이야기’는 도서판매처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공연기간 중에는 남산예술센터에서도 현장 구매할 수 있다. <왕서개 이야기>는 남산예술센터,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