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직업능력개발원 “줄어드는 ‘개천 龍’… 훼손되어가는 교육 형평성”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줄어드는 ‘개천 龍’… 훼손되어가는 교육 형평성”
  • 데일리문화
  • 승인 2020.05.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은 5월 11일(월) ‘KRIVET Issue Brief’ 제184호 ‘PISA 데이터를 활용하여 살펴본 교육 형평성 변화’를 발표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발표에 따르면 2006년에 비하여 2018년에 ‘개천 용’ 비율(resiliency ratio: 상위 25% 조건)이 OECD는 0.66%p 증가하고, 한국은 1.78%p 낮아졌다.

OECD와 비교하여 우리나라는 부모의 사회·경제적 배경이 학생의 성적에 더 큰 영향을 미치게 된 것을 의미한다. ‘개천 용’ 비율(최상위 4% 조건)은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OECD 국가 및 분석 대상 국가(미국, 일본) 모두 낮아졌다.

부모의 사회·경제적 배경이 학생의 성적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사회, 사회·경제적 배경에서의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한 교육 시스템 도입을 통해 사회 이동성을 높일 수 있는 사회, 보다 쉽게 설명하면 ‘개천에서 용 날 수 있는 사회’를 위하여 교육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